[고양이 디자인] 핸드백+바이나쿠+집사의 일상

 

 

최근 아마존에서 구입한 고양이 디자인 핸드백.

 

 

 

 

 

저렴한 티따위 전혀 나지 않음..!

그런데도 20.99달러밖에 안 함.

 

집사가 좀 독특한 소품을 좋아하긴 합니다.

패션을 통해 난 고양이 짱좋아해♥♥♥♥ 라는 메시지를 뿜뿜하고 다니는 것이죠

옷장에는 Crazy Cat Lady라고 쓰여 있는 티셔츠도 몇 장 있습니다

 

 

 

 

 

간만에 한 데이트에 들고 나감.

귀여운데도 눈에 확 띄게 튀는 디자인이 아니어서 좋아요

 

구입 링크는 여기(새 창).

 

 

 

 

 

약간 마른 듯 근육질인 듯 육덕진 듯 섹시한 몸매를 갖고 싶어서(?????)

3주째 하드코어 절제생활을 하고 있는 여집사는

위가 줄었는지, 파스타 한 그릇을 다 못 먹었는데도 배가 불렀어요. 기쁨!

 

 

 

 

 

장지갑 하나 들어가고도 남아도는 가방.

그러고 보니 저 루이까또즈 지갑은 12년 정도 쓴 것 같은데

너무나 멀쩡해서 못 바꾸고 있습니다….

 

지갑까지 고양이 디자인으로 하면 나이값 못한다는 소리 들으려나.

하지만 머리 끝부터 발끝까지 고양이! 만 아니면 상관 없지 않겠어요?

딱 하나만 포인트로 들면 되잖아요.

(이렇게 쇼핑 합리화)

 

 

 

 

 

어제는 다이어리를 쓰려고 새로 산 스티커를 뜯었어요.

그랬더니 이런 회사 소개글이..

 

(잠시 진지빨자면 고양이에게 털실은 위험합니다. 쿄가 먹은 적이 있습니다.)

 

 

 

 

 

어떤 회사 제품인지는 모르고 샀는데

나쿠라는 고양이와 관련이 있는 회사였군요.

 

 

 

 

 

고흐의 작품 스티커.

 

 

 

 

 

바이나쿠 홈페이지에 가 보니 고양이 디자인 문구류가 많았어요.

더.. 더 내 줘!! 신제품을 왕창왕창 내놓으란 말이에요!!!!

고흐는 필요 없어!! 고양이로만!!

 

그리고 나쿠 사진은 왜 없는 거죠?!

 

 

 

 

 

어느 고양이네 집 일요일.

숨은 루시우 찾기

 

 

 

 

 

남집사의 노트북 겸 루시우 방석

 

 

 

 

 

바닥에 떨어진 점퍼도 루시우 방석

 

 

(Visited 33 times, 1 visits today)

0 Comments

댓글을 남겨주세요(댓글은 모든 사람이 볼 수 있습니다).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