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가 좋아하는 유투버인 Foo the Flowerhorn 님의 영상입니다.

Foo라는 플라워혼을 비롯, 다양한 열대어들을 키우고 계신데

여기에서는 또다른 플라워혼을 잃은 경험을 소개하고 있습니다.

 

요약하자면 평소 환수 때 사용하는, 온도를 일정하게 맞춰주는 컨테이너를 누가 훔쳐가버려서

평소와는 다른 방법으로 환수를 했더니 물고기가 병이 들어버린 경우였습니다.

 

이 영상에 추가글로 아래와 같은 글을 남기기도 했습니다(번역은 제가).

 

 

 

I suppose my flowerhorn was already infected with hex when I got him, and my poor judgement during water change stressed him out too much. Possibly giving him chlorine burn, too.

(아마 제가 플라워혼을 데려왔을 때 이미 기생충(헥사미타, 육편모충속)에 감염이 되어 있었고, 환수 때 제가 판단을 잘못 해서 물고기에게 스트레스를 너무 많이 준 것 같아요. 어쩌면 염소도 들어갔을 수 있고요.)

Whatever you feel compelled to do, don’t. I should’ve told myself.

(‘꼭 뭔가 해야 할 것 같다는 느낌이 든다면 그냥 하지 말라’는 말을 떠올렸어야 했는데.)

Or is it, if it ain’t broke, don’t fix it?

(아니면 ‘부서진 게 아니면 그냥 놔 둬라’라는 말에 따라야 됐을지도..)

 

They say pretty much all wild-caught fish have some kind of parasites.

(야생에서 잡아온 물고기들은 거의 대부분 일종의 기생충들에 감염이 되어 있다고들 합니다.)

 

Some parasites even enter the fish’s brain and control the fish to get to the surface of the water to be snatched up by birds. The parasite finishes its life cycle in the bird’s gut. Then the bird poops in mid-flight the parasite eggs into the water. The circle of the parasite life completes. An insanely advance parasite, I might add. B/c of Phooey, I read so much on fish parasites that it almost gave me nightmares.

(어떤 기생충들은 물고기의 뇌에 침투해서, 새들한테 잡혀가게끔 물고기가 수면으로 가도록 조종하기까지 한다고 합니다. 그 기생충은 그 새의 내장 안에서 삶의 주기를 끝내고요. 그리고 그 새가 공중에서 물 속으로 기생충 알을 배설하고, 이렇게 기생충의 삶의 순환이 완성됩니다. 엄청 발달한 기생충이라고 말할 수 있겠죠. Phooey 때문에 물고기 기생충에 대한 글을 너무 많이 읽어서 악몽까지 꿀 뻔했어요.)

 

I don’t blame the parasites. They have their right to exist I think. They are just doing their thing.

(기생충 탓을 하진 않아요. 걔네들도 존재할 권리가 있겠죠. 그냥 자기들이 할 일을 하는 거예요.)

Contributing to natural selection, I suppose.

(자연의 선택이라고 여기는 게 맞을 거예요.)

 

I guess it’s my responsibility to provide the best environment so that it doesn’t wreak havoc on my fish’s health.

(제 물고기의 건강에 피해가 가지 않도록 최상의 환경을 만들어주는 것이 제가 할 일인 것 같습니다.)

 

We obviously don’t want natural selection happening in our tanks.

(우리 어항에서 이런 자연의 선택 같은 일이 발생하는 건 절대 원하지 않으니까요.)

 

I think my next homework is making medicated food to feed for parasite prevention.

(제 다음 과제는 기생충 예방약을 묻힌 음식을 만드는 거겠네요.)

 

 

담담하지만 많은 감정들을 전달해 주는 영상입니다.

 

I guess it’s my responsibility to provide the best environment so that it doesn’t wreak havoc on my fish’s health.

(제 물고기의 건강에 피해가 가지 않도록 최상의 환경을 만들어주는 것이 제가 할 일인 것 같습니다.)

 

Phooey와 같이 우리 쿄도, 대부분의 고양이들처럼 코로나 바이러스를 이미 가지고 있었고

그저 어떤 시점에, 어떤 계기로 인해 그것이 촉발되었던 거죠.

병으로 발현되지 않는 고양이들이 많지만

우리 애는 그러지 않았던 거고요..

 

그 전까지 할 수 있는 한 최상의 환경을 만들어 주었고

아마 우리보다 더 사랑해 줄 사람들은 없었을 정도로 사랑하고 보살펴 주었고

정말 최선을 다해 낫게 해 보려 노력했었습니다.

나머지는 저희의 영역이 아니었을 뿐이라고

남은 사람들은 생각해야만 하는 듯 합니다.

 

사실은 그저 자신만 탓하게 되긴 하지만요.

 

 

 

2018.10.16. 21:11

 

 

(Visited 62 times, 1 visits today)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