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 양치질, 고양이 치아관리법의 모든 것

 

 

오늘은 고양이 양치질시키는 법, 고양이 치아관리법에 대해 구체적으로 알아볼 거예요.

 

저희집 남집사는 걸어서 출퇴근을 하는데, 출근길이 산책로라 참 걷기가 좋아서 가끔 같이 걷곤 합니다.

헌데 어느 날엔 까만 길고양이 한 마리를 마주쳤는데

입가에 찐득찐득해 보이는 고름이 늘어져있는 게 아니겠어요.

바로 많은 길고양이들이 앓고 있는 구내염입니다. 입 안이 짓무르고 잇몸에 염증이 생기며, 통증도 심합니다.

진행될수록 목구멍까지 헐어서 식사도 어렵고요.

 

 

 

이게 뭐냥!?

 

 

물론 치과 질환의 원인은 바이러스일 때도 있지만

고양이의 구강관리가 되지 않을 때에도 당연히, 치석이 쌓이는 것에서 시작해

치은염, 치주염, 구내염, 치아흡수성병변 등의 질병이 발생합니다.

 

하루에 1-2회, 꼭 우리 고양이들을 양치시켜 주면서 이빨 상태를 늘 점검해 줘야겠죠?

잇몸이 빨갛게 부어있지는 않은지, 치아가 부러지거나 녹아있지는 않은지 등 ^^

치아가 건강해야 울 냥이가 장수할 가능성도 팍팍 올라간다는 거~

 

 

 

 

 

치아관리법에는 크게 4가지가 있습니다.

※ 양치질(Best!)

※ 거즈 등의 얇은 천으로 닦아주기

※ 바르는 구강관리 제품 발라주기

※ 첨가제를 물에 넣기

 

 

 

 

 

<양치질>

 

제가 루시우를 양치질시키는 순서를 적어 보겠습니다.

 

  1. 앞니에 칫솔을 슬며시 갖다 대고 위아래로 닦는다.
  2. 그러면 입을 벌리기 시작한다. 송곳니, 어금니 순서대로 안쪽으로 들어가며 양치시킨다.
  3. 치아 바깥쪽을 다 닦고 나면 슬슬 반항을 하기 시작한다.
  4. 침착하고 재빠르게 치아 안쪽 깊은 곳을 양치시킨다.
  5. 끝. (동물용 치약은 헹궈내지 않아도 됩니다)

 

반려동물, 특히 고양이를 다룰 때 가장 중요한 요소

고양이야 어쨌든 보호자가 무심하고 덤덤한 태도를 보이는 겁니다. 아무렇지도 않게, 신속히 샥 해치워버리는 거죠.

양치질에서도 마찬가지입니다. 일일이 “오구오구 싫어? 어떡해 ㅠ 미안해 쫌만 더 하자 ㅠㅠ”가 아니라

‘니가 그렇게 반항하고 싫어할 일이 아니야’라는 듯한 제스쳐가 가장 좋습니다.

 

또 양치질처럼 고양이가 싫어하는 일을 해야 할 때

가급적이면 소리를 내지 마시거나 아주 낮은 톤으로 말씀하세요.

개가 후각적으로 가장 예민하다면 고양이는 청각입니다. 고양이가 으에엥거린다고 같이 소리지르시면 더 흥분합니다.

 

 

 

 

 

제가 쓰는 칫솔입니다. 너무 큰 칫솔은 고양이 입에 잘 들어가지도 않고, 구석구석 닦기도 힘듭니다.

가급적 작은 크기로 구매하셔서, 잇몸과 치아 사이를 중점적으로 쓸어주는 느낌으로 양치시켜 주세요.

인간의 ‘잇솔질’을 생각하시면 됩니다.

 

치약 정보는 이 링크(새 창)를 참조하세요.

 

 

 

 

 

참고로 손가락 칫솔이라는 것도 있습니다.

고양이나 보호자가 양치질에 익숙하지 않을 때 쓰기 좋습니다.

 

 

 

 

 

<거즈 등의 얇은 천으로 닦아주기>

 

간혹 칫솔을 맹렬히 거부하는 고양이가 있습니다.

양치질이 가장 좋지만, 그런 고양이에게는 손가락 칫솔이나 얇은 천을 쓸 수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저 제품을 써 본 소감은.. 음.. ‘안 쓰는 것보단 낫다’ 정도입니다.

입 안에 무언가를 넣는 느낌에 고양이가 익숙해진 것 같으면, 천천히 양치질을 다시 시도해 보세요.

 

 

 

 

 

 

<바르는 구강관리 제품 발라주기>

 

잇몸에 문지르며 바르는 젤 타입 제품도 있습니다.

사진에 “Brushless Oral Care”라고 되어 있죠.

 

 

 

 

 

<첨가제를 물에 넣기>

 

아래 사진은 고양이가 마시는 물에 넣으면 되는 첨가제입니다. 1L에 1캡슐 넣습니다.

위의 사진은 구강 내에 뿌려주는 스프레이고요.

글쎄요, 고양이에게 스프레이를 뿌리면 그다지 좋은 반응이 안 나올 것 같지만, 고양이가 좋아한다는 후기도 있으니 소개해 봅니다.

하지만 대개는 개에게 쓰는 것 같네요. 왜냐면 개는 여러분이 뭔짓을 해도 여러분을 좋아하니까

 

구입 링크는 아래와 같습니다.

스프레이: 링크 (새 창)

첨가제: 링크 (새 창)

 

일단 광고하기로는 첨가제 넣은 물을 마시게 하면 양치질이 필요가 없다고는 하지만

우리 고양이가 양치질을 너무너너ㅓㅓㅓ무너너무너무너무 싫어해서 피를 보는 전쟁을 해야 한다 싶을 경우에나 쓰는 게 좋을 듯 합니다.

예) 울 냥이는 길고양이 출신이라 경계심이 너무 많아요. 제가 만지지도 못하게 하고, 가까이 다가가면 도망가요.

 

다른 어떤 방법보다도, 칫솔로 치석을 제거하는 게 가장 직접적이고 빠르니까요.

 

 

 

고양이 스케일링 후기(링크)에서 썼듯이, 스케일링에는 전신마취라는 위험이 동반됩니다.

치석이 쌓여 굳어지지 않도록, 내 고양이 이빨까지 잘 관리하는 멋진 보호자가 되자구요! >.<

 

 

(Visited 34 times, 1 visits today)

0 Comments

댓글을 남겨주세요(댓글은 모든 사람이 볼 수 있습니다).

error: Content is protected !!